웃자람 된 다육식물 기천 삽목으로 모양 다듬기

2018.07.04 18:36 이런저런/생활 정보

웃자람 된 다육식물 기천 삽목으로 모양 다듬기

다육식물은 너무 걱정을 많이 하거나 예민하게 다루면 오히려 물러 죽거나 웃자람이 되는 것 같아요. 그렇다고 무관심으로 키울 수 없겠지만, 대범하게 키워야 한다고 할까요? 상태를 자주 확인하되 미리 걱정해서 물을 함부로 주거나, 저면관수가 좋다는 얘기에 모든 다육이에게 물을 많이 주면 탈이 납니다. 남들은 세상 키우기 쉽다는데, 여러 번 물러 죽이고, 대견하게(?) 지금껏 살아남은 것은 대부분 웃자람으로 안타까운 모습이 되었습니다.

웃자람 된 다육식물 기천 삽목 꺾꽂이

▲ 그중 하나가 기천입니다. 처음 구매했을 때 석탑 같은 정교함과 단단한 모습이 매우 마음에 들었고 지금도 매우 아끼는 다육이입니다. 그러나 환경에 맞춘 적당한 물주기 방법을 몰라서 다른 분의 말씀을 그대로 학습하듯 따라 하다 보니 그 예뻤던 기천이가 웃자람이 되고 말았습니다.

흙이 마르면 물을 흠뻑 주라고 하는데, 햇빛도 없는 실내에서 물을 많이 주니까 웃자람이 되더군요. 물을 박하게 주면서 키웠어야 했는데. 그대로 놔두면 다시 예전의 당찬 모습이될까 기다렸지만, 몇 달이 지나도 좋아지지 않았습니다.

웃자람 된 다육식물 기천 삽목 꺾꽂이

▲ 그래서 다육식물 기천에 대해서 학습하게 되었고 흙부터 바꾸었습니다. 배양토가 더 많았던 흙에 마사토 듬뿍 넣어 7:3으로 섞었죠. 대부분 다육이가 그렇지만, 특히 기천은 마르게 키우는 것이 좋다고 해서 마사토를 많이 넣었습니다.

다육식물 기천 삽목 시작

웃자람 된 다육식물 기천 삽목 꺾꽂이

▲ 그리고 웃자람으로 틈이 벌어진 줄기를 모두 쌀뚝 잘랐습니다. 가위를 소독해야 한다고 해서 라이터 불로 달구었습니다.

웃자람 된 다육식물 기천 삽목 꺾꽂이

▲ 흙에 심을 생각을 하고 줄기가 밑으로 남게 잘랐지요.

웃자람 된 다육식물 기천 삽목 꺾꽂이

▲ 다른 분의 글을 읽어 보면 이렇게 잘라낸 부분을 말려서 뿌리가 나오면 심는다고 했는데 마사토를 많이 섞었다는 생각에 그냥 심었습니다. 하기는 사무실 안에서 키우는 것이라 잘라 낸 것을 어디 두고 말리기에는 장소가 좋지 못하고요.

웃자람 된 다육식물 기천 삽목 꺾꽂이

▲ 과감히 자르고 심기는 했지만, 과연 이렇게 심으면 뿌리를 내리고 클까? 중간을 뎅강한 큰 줄기가 과연 살아날까 싶었습니다. 물은 주지 않았습니다. 아무리 마사토가 많다고 해도 아직 마르지 않은 기천에 물이 닿으면 썩을 것 같아서요. 한참을 지나 물이 고픈지 말라서 홀쭉한 모습이 되었을 때 흙 반을 적신다는 정도로 박하게 물을 주었습니다.

드디어 새잎이 나고

웃자람 된 다육식물 기천 삽목 꺾꽂이

▲ 이후로 기특하게도 변화가 생겼습니다. 작년 2017년 12월 18일에 삽목을 했는데, 한 달이 지난 2018년 1월 24일 작은 잎이 생겼습니다.

웃자람 된 다육식물 기천 삽목 꺾꽂이

▲ 봄이되고 따뜻해지니 잘라낸 모든 부분이 뿌리를 내린 것처럼 자리를 잡고 몸집을 키우네요. 삽목한지 석 달 정도 지난 3월 29일 모습입니다.

웃자람 된 다육식물 기천 삽목 꺾꽂이

▲ 다시 두 달 정도 지난 5월 9일 모습입니다. 매우 독특한 모습으로 강인한 생명력을 보여 줍니다.

웃자람 된 다육식물 기천 삽목 꺾꽂이

▲ 그리고 오늘 7월 4일 찍은 사진입니다. 삽목하기를 잘했네요. 아기자기하게 크는 것 같아서 기특하고 예쁘고. 천천히 커도 좋으니 웃자람하지 말고 예쁘게 컸으면 좋겠습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당이
    • 2018.07.31 11:27 신고
    너무 이쁘게 잘 키우셨네요~ 저희집 다육이들은 웃자람으로 본래의 모습을 찾아보기가 힘들어요 ㅠㅠ
    저도 관심을 더 가지고 신경을 써줘야 될것 같네요
    잘 자란 마지막 사진은 정말 탐스럽네요^^
    • 예쁘던 것이 웃자람이 되면 참 속상하지요.
      다른 분의 글을 보고 용기를 내었는데
      잘 자라 주어서 얼마나 키득하고 고마운지 모르겠습니다.
      이래서 애완식물로 다육이가 추천되나 봅니다.
      날씨가 매우 덥습니다. 시원하게 보내세요.
      말씀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