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서울 꿈의 숲

2010.04.12 23:45 이런저런/사진

집 근처라고 하기에는 조금 멀지만, 걸어서 충분히 갈 수 있는 곳에 멋진 공원이 생겼군요. 바로 "북서울 꿈의 숲"입니다.

장소는 예전에 드림랜드가 있었던 자리입니다.

몇 년 전에 드림랜드를 갔었는데, 시설이 매우 낡고 초라한 것을 보고 많이 놀랬습니다. 그래도 이름이 "랜드"로 끝나는데, 서울랜드나 에버랜드처럼 고급스러운 놀이 동산으로 상상했던 것이죠. 그러나 장소 때문인지 운영이 잘 안 된다고 들었습니다. 그동안 어떤 사연이 있는지는 모르지만, 지금은 매우 멋진 도시 공원으로 탈바꿈했네요.

일요일이라서인지 매우 많은 시민이 오셨습니다. 오우~ 인산인해라 할만 했습니다. 재밌는 것은 건물을 덩그러니 육면체로 세운 것이 아니라 지붕을 주위 다른 길과 자연스럽게 연결했습니다. 아래 사진은 화장실 위로 올라서서 바라본 정경입니다. 앞에 큰 분수가 큰 물줄기를 뿜어 내는 장관을 보여 줍니다. 이렇게 화장실 지붕은 사람들이 쉴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면서, 뒷쪽의 길하고도 연결되어서 굳이 화장실로 내려 오지 않아도 다른 곳으로 이동할 수 있습니다. 굳 아이디어. ^^

위쪽으로 이동하면 넓은 잔디밭이 나오고 허기를 달랠 수 있는 매점이 나옵니다.

그리고 다시 뒤쪽에는 미술 전시회나 연극 같은 공연을 볼 수 있는 "꿈의 숲 아트센터"가 있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한지의 꿈" 작품을 보았습니다. 한지로 입체감있게 만든 작품이 매우 보기 좋았습니다.

그리고 공원 방문의 하이라이트라고 생각합니다. 멀리서 보았을 때 거대한 몸집으로 호기심을 절로 자아내게 만든 전망대입니다. 밖에서 보았을 때에는 매우 크고 높아 보였습니다.

저 높은 곳을 어떻게 올라가나 했는데, 수직이 아닌 빗살 방향으로 이동하는 엘리베이터가 있군요. 신기하기도 해서 기다렸습니다. 한 번 탈 수 있는 정원수의 제한으로 많이 기다려야 했습니다.

그런데 한참 기다린 보람을 느끼기에는 턱없이 모자를 정도로 올라 가는 높이가 적었습니다. 타자마자 위쪽을 보면서 절로 속았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그냥 걸어 올라 갈껄....으~

나중에 사진을 보고 알았는데, 유리벽에  운행거리가 67m 라고 씌여 있었더군요. 흠~ 어쨌든 올라 서니 전망대 입구가 보였습니다. "꿈의 숲 전망대"

들어 서니 또 아까 그 엘리베이터가 보였습니다. 그리고 역시 많은 사람이 줄지어 서 있었습니다. 겉에서 보았을 때 전망대의 높이가 만만치 않게 보였고, 줄 뒤에서 엘리베이터를 보니 자못 웅장해 보여서 또 기다렸습니다.

그러나 아뿔싸, 이 엘리베이터는 아까 보다 더 짧아서 54m 입니다. 또 속은 느낌. 그냥 다리 힘을 쓸껄.

경사 엘리베이터 다음에 다시 수직으로 이동하는 엘리베이터를 타고 3층으로 이동하고서야 밖을 바라 볼 수 있었습니다. 한쪽 면이 매점이라 3면이 뚫려 있었지만, 바깥 풍경은 시원했습니다. 그리고 다시 1층 더 올라가면 4 면으로 더욱 시원한 풍경을 볼 수 있습니다.

바라 보는 방향이 어떤 쪽인지 알기 쉽게 유리에 지형 설명이 표시되어 있습니다.

간만에 아이들과 다리가 아플 정도로 걸어 다녔습니다. 아직 오픈한지 얼마 안 되어서일까요? 관리하는 분이 그렇게 많아 보이지 않네요. 관리인이나 안내하는 분이 적고 많은 손님이 오는 곳이지만 서로 아끼고 가꾸어서 예쁜 이름만큼이나 언제고 깨끗하고 쾌적한 "북서울 꿈의 숲"이 되기를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neoaeo
    • 2010.04.13 00:02 신고
    전망대는 엘레베이터를 타던 안타던 줄서야 입장 가능합니다.
    아마도 전망대에 올라갈수 있는 인원이 한정되어 있는듯;;
    (전에 계단으로 갈께요 했는데 그래도 줄스서야 합니다. 해서 포기했었슴;;;)
    • 싸움꾼
    • 2010.04.13 01:10 신고
    매우 멋지게 잘 지어놓았네요. 한 번 가보고 싶습니다.
    • 한 번 들러 보세요. 깔끔하고 좋습니다. 이런 모습을 계속 유지해야 하는데,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변할지 한편 걱정도 되었습니다. ^^
  1. 안녕하세요 길석님
    오늘도 블로그 잘보고갑니다 특히 전망대는 인상깊네요 :)

    그리고, jw브라우저에 대해서 말씀드릴게 있습니다.
    이번에 네이버에서 시퀀스검색인지.. 대대적으로 개편을 했더라구요
    그러면서
    1. 잘되던 자동로그인기능이 먹히질않습니다..
    2. ctrl+s 검색으로 했을 때 네이버 검색페이지 왼쪽의 사이드바(?)와 검색내용 사이에 빈 공간이 생깁니다.
    다만 두번째 증상은 왼쪽 사이드바에 마우스오버를 하면 빈공간이 사라지네요..
    윈도우7 64bit 쓰고있구요 시간나시면 확인한번 부탁드립니다 ^^
    • 펭귄
    • 2010.04.13 07:42 신고
    한국에 저런건물이 있었다니!
  2. 저도 두달전엔가 다녀왔는데요.
    전망대에서...
    처음에 입구에서는 한참을 기다려서 엘리베이터를 탔는데, 타고나니 좀 실망(?)스럽더군요.
    그래서 내부에선 걸어서 올라갔습니다.
    중간 중간에 설치된 예술작품들이 볼만 하더군요.
    그리고 다들 아시겠지만 드라마 아이리스 촬영지로 알려진 곳이죠.
    전망대 정상은 뵨사마가 대통령을 만나 대화하던 곳이구요.
    • 아, 벌써 다녀 가셨군요. 네, 엘리베이터를 타면 전망대 위까지 올라 가는 줄 알았습니다. 그러나 엘리베이터를 타고 위를 바라 보았을 때, 그 허전함이란, .... ^^;
  3. 저번에 자전거 타고 월드컵공원 맞은편까지 가봤는데
    거기에도 대각선 엘리베이터가 있더라구요 ㅎ

    맞은편 건너가려면 그 엘리베이터를 타면되는데 자전거 끌고 타기에는 좀 좁아보이더라구요 ㅠ.ㅠ
    다음번에 다시 가면 사진찍어서 동영상이랑 올려봐야겠어요 ㅎ
    • 월드컵공원에도 대각선 엘리베이터가 있군요. 그 엘리베이터는 얼마나 긴 가요? 한번 아이들 데리고 가 봐야 겠습니다. 말씀 고맙습니다. ^^
    • 월드컵공원이라고 보다닌.. 한강공원 남쪽이에요.
      한 3층 높이 정도를 대각성으로 이동하는거 같던데요 ㅎ

      다음지도에서 봐도 잘 기억이 안나는데
      대략 선유도 공원 근처였던거 같아요(한강공원 남측)
    • 아하, 그렇군요. 자세한 말씀 감사합니다. ^^
  4. 전망대는 아이리스 드라마에 나왔던 거군요.
    드라마 보면서 어디에 있는 곳인지 궁금했었는데 감사합니다.
    • spec314
    • 2010.04.13 20:16 신고
    오홋 드림랜드가 바뀌었군요.
    학교 앞 교통표지판에 드림랜드가 있다가 사라진 이유가 있군요^^
  5. [한지의꿈]에서 닥종이인형을 한 신성옥입니다.

    이 블로그는 [북서울꿈의숲]에서 감사패라도.. ㅎㅎ
    너무 재밌게 잘 꾸미셨네요..

    혹시 전시장 내에서 사진을 못 찍으신 것은 아닌지...
    저희들은 얼마든지 찍으셔도 된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전시장 매너가 좋으신 분들이 오히려 못찍으시더라고요...
    혹시나 싶어 저희들에게 찍어도 되느냐고 묻는 분들께는... "얼마든지~~"라고...

    촬영금지 시킨다고 안찍으시는 것도 아니고...
    찍어가신다고 저희들 작품이 어찌 되는 것도 아니고... ㅎㅎㅎ

    한달을 하고도 끝내고 나니 왠지 아쉽고...
    내년에 같은 장소에서 다시 전시하기로 되어 있습니다.

    다른 테마로, 더 좋은 작품으로
    여러분에게 보여드리고자
    열심히 연구중입니다. ㅎㅎ

    내년에도 다시 오셔서
    재밌게 구경해 주세요.
    그땐 사진도 많이 찍어 가시구요...
    다시한번 감사합니다.

    닥종이인형 신성옥
    • 아! 이런 영광이 없습니다. 아이들과 얼마나 재미있게 보았는지 한참 전시장에 있었습니다.

      맞습니다. 말씀과 같이 작품이기 때문에 함부로 카메라에 담기가 죄송했습니다. 그래도 예쁜 작품이 너무 많아 몇 점을 카메라로 담았습니다만, 블로그로 올리는 것은 실례가 될 것 같아서 포스터만 올리게 되었습니다.

      내년에 다시 전시회를 여신다면 꼭 아이들과 같이 가서
      더 여유있게 관람하고 사진도 많이 찍어서 제 블로그에 오시는 애독자분들과 같이 보고 싶습니다.

      블로그를 방문해 주시고 칭찬과 글쓴이의 가슴까지 보듬어 주시는 말씀을 올려 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