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만 원도 안 되는 피처폰 "프리피아 세컨드" 내달 출시, 블랙리스트 활성화될까?

2012.10.25 15:04 모바일/피처폰

화이트리스트 vs. 블랙리스트

올해 5월부터 블랙리스트가 시행되었습니다. 블랙리스트는 통신사에 등록되지 않은 휴대폰을 대형마트나 가전 매장에서 소비자가 직접 구매하고 원하는 이통사의 요금제에 가입해서 사용하는 제도입니다. 그렇다면 "단말기 자급제"라는 이름이 더 어울릴 것 같은데, 블랙 리스트라는 이름이 더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이 제도가 실행되기 전까지는 이통사에 등록된 단말기만 사용하는 것이라 화이트리스트라고 한다면, "단말기 자급제"는 분실·도난 및 기타 문제 되는 단말기에 대해서만 더이상 통화할 수 없도록 막기 때문에 블랙리스트라고 합니다. 또한, 어감부터 "단말기 자급제"라고 하면 왠지 어려워 보이죠. "블랙리스트"가 더 친숙해 보입니다.

블랙리스트 과연 효과가 있을까?

블랙리스트의 장점이라면 소비자의 위상이 조금 더 높아진다는 점이겠습니다. 유통 경로가 이통사로만 연결되어 있는 것은 문제가 많죠. 한 예로 최근에 삼성 갤럭시 노트2는 LTE 말고도 3G 제품도 내놓았습니다만, 국내 이통사에서는 LTE 제품만 판매하고 있습니다. 미국에서는 3G에 16GB라 80만 원대로 저렴하게 출시 한다고 하는데 말이죠.

블랙리스트가 활성화가 된다면 이런 이통사의 횡포와 역차별 논란이 줄지 않을까 기대합니다. 물론, 고가의 스마트폰을 보조금 없이 구매해야 하는 부담은 작지 않습니다. 그래서 고사양의 단말기를 좋아하는 국내 소비자에게는 블랙리스트가 별로 큰 효과를 볼 수 없을 것이라는 예측도 많이 보입니다. 

블랙리스트가 활성화되려면 저가 단말기가 많이 나와야

고가 단말기에 대해서는 블랙리스트의 효과가 당장은 적을 수 있겠습니다만, 저가의 단말기에 대해서는 블랙리스트의 장점을 기대할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저 같아도 아이에게 스마트폰보다는 피처폰을 사용하게 합니다. 활동이 많은 아이들이라 고장도 자주 냅니다. 이럴 때마다 버스폰을 찾으며 요상한 요금제를 2년 약정으로 바꾸어 주는데, 그러나 블랙리스트제에서는 저렴한 단말기를 구매해서 SKT·KT뿐만 아니라 MVNO를 이용하여 더욱 저렴하게 휴대폰을 바꾸어 줄 수 있습니다. 마치 아이에게 새 신발을 사주듯 말이죠.

10만 원도 안 되는 피처폰 프리피아 "2nd"

블랙 리스트가 5월에 시행되었지만, 블랙리스트 단말기로 나오는 제품이 많지 않습니다. 삼성의 갤럭시M스타일과 LG의 옵티머스 L7 정도 인데, 구매 가격을 찾지 못했습니다만, 따져 보지 않아도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라고 한다면 선뜻 구매하기에는 부담되는 가격이라고 생각합니다. 블랙리스트의 효과를 보려면 대형마트나 가전 매장에서 라디오를 사듯 가볍게 살 수 있어야 하며, 그렇기 위해서는 고사양 보다는 더욱 저렴한 제품이 다양하게 나와야겠습니다.

만약 10만 원도 안 되는 피처폰은 어떨까요? 선불 이동전화 전문업체인 프리피아에서 "2nd" 이름으로 내놓았다는데 가격이 8만 원대라고 합니다.

블랙리스트로 저가 휴대폰 사용자 타켓을 예상한다고 하면 세컨드(2nd)라는 이름이 재미있네요. 저같이 아이를 키운다면 애들 때문에, 또는 업무로 전화 번호가 하나 더 필요한 분이 구매하겠습니다만, 이외에 저가 휴대폰을 누가 살까 생각한다면 양다리 걸치는 사람도 좋아하겠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죠. 그래서인지 프리피아의 2nd 소개 페이지의 내용이 재미있습니다.

프리피아 세컨드

사진=프리피아

 

10만 원도 안 되는 제품이지만, 휴대폰으로 갖추어야 기능은 다 갖추었습니다. 유심도 듀얼로 사용할 수 있고, SMS, MMS, 블루투스, 라디오에 MP3는 물론 카메라도 있습니다.

프리피아 세컨드

사진=프리피아

 

프리파아의 2nd처럼 더 많은 제조사에서 더 많은 다양하고 저렴한 제품이 나오기를 바랍니다.

블랙리스트 주의할 점

블랙 리스트도 주의할 점도 있습니다. 분실하게 되면 바로 이통사로 알려 주어야 합니다. 신고 전까지 아무나 사용할 수 있으니 빨리 신고할 수록 피해를 줄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중고폰을 살 때도 꼼꼼히 확인해야 합니다. 다른 사람이 분실해서 블랙리스트에 등록된 휴대폰을 주워다가 뻔뻔히 판매하는 사람이 있을 테니 말이죠. 또한, 훔쳐다가 파는 경우도 있으니 블랙리스트에 등록된 제품인지를 확인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 분실·도난 여부를 확인해 주는 사이트가 있습니다.

문제는 원래 주인이 분실이나 도난 후에 빠르게 이통사에 신고를 해야 하는데, 우물쭈물하는 사이에 중고 시장에 팔리면 낭패를 보는 경우도 생기겠습니다. 역시, 중고 거래는 직거래가 제일 안전하겠죠.

블랙리스트의 효과로 저렴하고 다양한 단말기는 물론 합리적인 통신 요금 상품도 많이 나오기를 바랍니다.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싸움꾼
    • 2012.10.27 23:08 신고
    공폰이 더 싸고 효율적인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