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P 엘리트패드900을 오피스 머신으로 사용하기

HP 엘리트패드900을 사용하다 보면 지나가던 주위 분들과 자연스레 태블릿PC에 관해 얘기를 나누게 됩니다. 아직은 울트라북도 눈에 튀는데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가 실행되는 태블릿은 더욱 신기해 하죠. 호기심이 가득한 눈으로 얘기를 나누다가 아톰 프로세서 얘기가 나오면 실망이라도 한 듯한 표정의 변화가 역력하게 보입니다. 한 때 한참 인기를 끌었던 넷북의 현재 모습이 왜 그토록 초라한지 이해가 되는데, 한편으로 인텔에서는 매우 억울하겠다 하는 생각도 듭니다. 한 번의 선입견이 이렇게 무섭다는 것을 HP 엘리트패드900을 사용하면서 피부로 느낍니다.

실망하는 분들에게 아톰 프로세서 PC를 사용해 봤냐고 물어 보면 대부분 사용해 본 적이 없다고 합니다. 있다 해도 오래전에 넷북을 사용해 본 것이 전부인데, 그분들도 최근 업그레이드된 아톰 프로세서를 사용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결국 오래 전의 경험이나 입으로 전해 지는 얘기로 아톰은 매우 느리고 답답한 프로세서로 낙인이 제대로 찍힌 듯합니다.

물론, 아톰 프로세서가 인텔 3세대 아이비브릿지 PC보다는 당연히 느립니다. 그러나 아톰 프로세서 제품의 특성을 제대로 알고 사용한다면 오히려 일반 PC에는 없는 장점이 많습니다. 제가 생각하는 장점으로는 저전력 소모로 한 번 충전 사용 시간이 길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매우 조용합니다. 또한, 두께가 얇고 가볍습니다.

▲ 작고 가벼워서 작은 가방이나 일반 가방에도 안쪽이 아닌 앞쪽 작은 주머니에 넣어 가지고 다닐 수 있죠. 즉, 휴대하고 가지고 다니기에는 아톰 프로세서 태블릿PC가 편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를 제대로 사용할 수 있는 HP엘리트패드900

MS 오피스에서 워드와 파워포인트만 사용하다가 우연히 기회로 사용하게 된 엑셀. 정말 대단한 프로그램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래서 엑셀만 제대로 사용해도 PC 본전을 뽑고도 남는다는 얘기를 심심치 않게 합니다. 이는 진심으로 엑셀에 사랑(?) 빠졌다는 분이 이해될 정도입니다.

▲ HP 엘리트패드900은 엑셀뿐만 아니라 워드와 파워포인트 사용에도 답답함 없으며, 앞서 언급했듯이 얇고 가벼워서 휴대하기 편하고 매우 조용해서 독서실은 물론 회의 때에도 정숙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오피스 프로그램을 자주 사용한다면 HP 엘리트패드900의 장점을 활용하는 오피스 머신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HP 엘리트패드900 오피스 머신은 다음과 같은 장점이 있습니다.

파워포인트 발표에 편리한 HP 엘리트패드900

▲ HDMI 또는 VGA포트 어댑터를 이용하여 대형 모니터에 연결하면 파워포인트의 발표 내용을 더욱 큰 화면으로 출력할 수 있으며, HP 엘리트패드900으로는 발표 내용과 함께 슬라이드 노트까지 함께 볼 수 있어 발표를 더욱 편하게 진행할 수 있습니다.

▲ HP 엘리트패드 900에 외부 모니터를 연결하고 파워포인트로 프리젠테이션을 실행한 모습입니다.

▲ 방청객에게 보여 주는 화면과 달리 발표자에게는 발표를 진행하기 위한 화면으로 출력됩니다.

▲ 외부 모니터와 연결할 수 있는 VGA/HMID 어댑터가 있어서 HP 엘리트패드 900 본체를 노트처럼 들고 발표할 수 있지요.

터치 화면에 최적화된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 MS오피스는 터치 사용을 위한 편리 기능을 갖추었습니다. 마우스로는 편리해도 손가락으로 작은 버튼을 클릭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죠. 그래서 MS오피스에는 마우스와 터치 사용으로 나누어 화면 구성이 바뀝니다.

▲ 마우스 모드에서는 버튼 크기나 컨트롤들의 크기가 일반적으로 보아 왔던 크기입니다.

▲ 그러나 터치 모드로 변경하면 버튼 크기나 간격, 선택이 모두 커지거나 넓어집니다. 태블릿PC는 손으로 들고 사용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의 이런 배려는 칭찬할 일이죠. 터치 사용이 더욱 편리하도록 계속적인 업그레이드를 기대합니다.

블루투스 키보드와 마우스는 필수

▲ MS윈도우8이 터치 환경에 최적화되었다고 하더라도 역시 키보드와 마우스를 함께 사용하는 것이 편하고 빠릅니다. 작업 효율을 높일 수 있을 뿐 아니라 피곤함이 적죠.

▲ 태블릿PC라도 PC는 PC라서 오피스 프로그램으로 문서 작업할 때가 많습니다. 그래서 키보드와 마우스를 갖추는 것이 좋은데, USB 제품보다는 블루투스 키보드와 마우스를 권합니다.

▲ 태블릿PC는 휴대가 간편하여 어디서든 가지고 다니면서 사용하기 위해 선택하는 경우가 많은데 키보드와 마우스를 휴대하기 불편하면 안 되겠지요. 요즘 블루투스 키보드는 내장 배터리 사용으로 매우 얇은 제품이 나와서 가방에 같이 넣고 다녀도 부담이 적은 제품이 있습니다. 이렇게 구성하는 것이 노트북보다 편할 때가 많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오피스를 자유롭게 사용하고 싶다면 휴대부터 간편해야 합니다. 워드나 파워포인트는 장소를 옮겨 가며 사용하는 일이 많으므로 HP엘리트패드900 같은 가벼운 태블릿PC를 이용하면 노트북이나 울트라북과는 다른 편리함이 있습니다.

 

신고
student | 2013.04.21 16:5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가방에 더 눈이가는.. @.@a
가방에 대한 정보도 살짝 흘려주세요. 어디서 구입하신 거래요?
바다야크 바다야크 | 2013.04.21 17:12 신고 | PERMALINK | EDIT/DEL
강남역 길거리에서 구매했습니다. 가방에 주머니가 많아서 마음에 듭니다. ^^
엔돌슨 | 2013.04.23 22:2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정말 잘봤습니다. 활용하기 나름이네요. 정말 다양하게 연결해서 쓰기 좋네요.
바다야크 바다야크 | 2013.04.24 09:48 신고 | PERMALINK | EDIT/DEL
욕심만 줄인다면 작으면서 얇고 조용하기로는 아톰 프로세서 PC가 좋습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