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겨울 5월 여름 겨우 두 달 사이의 변화

점심 시간에 향이 좋은 커피 생각이 간절했습니다. 커피 믹스가 있지만, 근처 커피샵을 가기로 하고 회사를 나섰죠. 스프링쿨러가 물 뿌리고 있네요. 벌써? 그렇게 날이 더워졌나? 사무실에 콕 박혀 있어서 몰랐지, 오늘 정말 더웠나 봅니다.

▼ 그런데 꼭 두 달 전인 3월 25일에 찍은 사진은 이렇습니다.

살짝 찍은 각도가 다르지만, 모습이 많이 다르지요?

두 달 전의 겨울

이번에는 겨울 사진부터 볼까요?

▲ 두 달 전 3월 25일에 찍은 앙상한 나무입니다.

▲ 오늘 찍은 모습입니다. 다른 나무는 푸른 잎을 내었지만, 한동안 얘만 앙상해서 과연 살아 있나 싶었는데 이렇게 싱싱한 잎을 내었네요.

▲ 두 달 전 보기만 해도 시린 모습이었습니다만,

▲ 지금은 이렇게 싱그럽습니다.

▲ 보기가 제일 안쓰러웠던 녀석입니다.

▲ 죽은 거 아냐 했는데 아니랍니다.

▲ 바로 옆에 있는 한 쌍이 더 있는데 앙상해 보이지만, 매력있는 녀석들입니다.

▲ 잠이 덜 깬 출근길이지만, 매우 좋아하는 길입니다. 지난 1월 21일은 겨울비가 내렸네요.

▲ 오늘은 매우 울창하답니다. 얼마 전만 해도 추운 날씨에 한껏 움 추렸는데, 시간에 따라 세상은 정확히 돌고 있군요.

신고
스팀 | 2013.05.25 09:5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봄이 너무 짧아서 봄 옷을 입을 틈도 없이 여름이 되어버렸어요;;
바다야크 바다야크 | 2013.05.25 16:16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아우~ 그러게요. 4월에 봄이 있었나 기억도 안 나네요. ^^
라라윈 | 2013.05.27 22:1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올해 3월은 정말 쌀쌀하고 추웠던 것 같은데,
5월이 되면서 성큼 초여름이 되어버린 것 같아요~
같은 장소 2달의 시간차 사진으로 보니 더 실감나요~ ^^
바다야크 바다야크 | 2013.05.28 11:43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점차 봄이 없어지는 것 같아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