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dows phone Party에 다녀오다

2009.11.07 22:47 모바일/윈도우 모바일

며칠 전에 Windows phone Party가 열린다는 글을 보고 소개를 드린 적이 있습니다. 바로 오늘이 그날입니다. 그래서 오늘 오후 스케쥴을 일부러 비우기 위해서 어제까지 열심히 일과를 맞추려 노력했습니다. 국내에 Zone HD도 안 내놓은 Microsoft 사가 무슨 핸드폰을? 대신에 Windows Mobile OS를 설치한 스마트폰이겠지 했습니다.

그리고 과연 얼마나 다양한 Windows Mobile을 사용하는 핸드폰을 볼 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 종로에 나갔습니다.

종로 3가 역에 내려서 행사장의 약도를 찾아갔는데, 다행히 얼마 걷지 않아서 행사하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그러나 어느 정도 규모가 있는 장소인 줄 알았는데, 장소가 협소하네요. 뭐 행사장 규모가 문제이겠습니까, 내용이 충실하면 됐지. 그러나 들고간 싸구려 똑딱이 카메라가 민망해할 정도였습니다.

이번에 나온 삼성 옴니아2입니다.

그리고 다른 쪽 켠에 올려놓은 옴니아2와 옴니아팝입니다. 이게 다입니다. 저도 모르게 물어 보았습니다.

"전시한 것이 이게 다인가요?"

오셨다 가신 분이 많으신 것으로 생각됩니다. 말씀을 남겨 주신 포스트잇이 한두 개가 아니더라고요. 몇 분도 안 되 돌아 나올 때에는 뭐라도 찍을 사진이 있지 않을까 돌아 보고 또 돌아 보았습니다. 어렵게 시간내서 찾아 갔는데..... 저만 씁쓸해 했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종로점 외에 다른 강남이나 명동에서는 볼거리가 많았기를 바랍니다. 그래서 점차 이슈가 되고 있는 스마트폰의 부상하는 모습을 많은 분이 공감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P.S

오늘 아이들이 놀토가 아닌 것이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습니다. "아니 벌써 와?" 하는 집사람에게 매우 미안한 날이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rice
    • 2009.11.08 05:05 신고
    잉? 전 전날 야근이라 자야해서 못갔지만... 혹시 그냥 대리점 가신것 처럼 보이는데요?? 사진상으로는... 파티가 아닌듯...
    • 강한아이
    • 2009.11.08 12:38 신고
    가보고 싶었는데.. 시간이 없어서 못 간 것이 정말 다행스럽네요.

    스마트폰을 사용하는지라 이런 행사를 통해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더 늘면 좋을텐데

    이건 오히려 줄겠네요. 사진만 봐도 오그라드니 다녀오신 분은 더 황당하겠습니다.

    먼 걸음 고생하셨네요.
    • 저만 아쉬운 생각이 들었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래도 행사 준비와 진행하시는 분들은
      고생하셨을 텐데 글이 매워서 죄송하기도 하고요.
      하지만 가깝든 멀리서든 귀한 시간을 내서 찾아 가는 만큼,
      이런 행사에서는 찾아 오는 사람의 기대의 크기를 어느 정도 예상하고
      채워 주워 주는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