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d,iPhone,iPad를 위한 젠하이져 PX200-IIi

2011.08.18 13:23 전자·생활제품/헤드폰·이어폰
♥♥♥ 이 글을 읽기 전에 참고하세요. ♥♥♥
  • 이 글은 업체 관련 홍보나 광고 글이 아닙니다.
  • 제 돈 주고 구매한 PX200-IIi를 며칠 사용한 후에 소감을 적은 것입니다.

jwmx에 여러 번 말씀을 드렸습니다만, 제가 제일 아끼는 헤드폰은 젠하이져 PX-200입니다. 흰색에 어울리는 회색을 조합한 모습은 보기에도 매우 예쁘죠. PX-200을 자랑하면 30만 원 미만의 헤드폰은 모두 도토리 키 재기라는 말씀도 있습니다만, 그 도토리 중에 제일 마음에 드는 제품입니다. 물론 아쉬운 점도 있습니다. 리모트 컨트롤이 없어서 불편하죠. 볼륨 조절이라도 하려면 가방이나 주머니에 넣은 아이폰을 꺼내야 합니다. 다음 곡 이동은 말할 것도 없구요. 중저음이 조금 심심한 것도 저에게는 단점이네요.

PX-200이 인기가 많아서인지 음량 조절이 되는 PX200-II가 나왔네요. 모양이 살짝 바뀌었지만, 케이블 중간에 볼륨 조절이 있어서 PX-200보다 음량 조절이 쉬워졌습니다. 중저음도 보강되었다고 하는데, 간지러운 부분을 모두 시원하게 긁어 주는 제품입니다.

PX-200에 리모콘이 달린 PX200-IIi

거기다가 PX200-II에 i 자를 하나 더 붙여서 iPod, iPhone, iPad를 위한 전용 PX200-IIi가 나왔다는 것을 최근에 알았습니다. 이 제품은 PX200-II의 음량 조절기 대신에 리모트 컨트롤을 부착했습니다. 그래서 음량 조절 뿐만 아니라 정지와 재생, 다음 곡 이동, 이전 곡 이동, 거기다가 마이크까지 달아서 아이폰을 꺼낼 필요 없이 음성 통화를 할 수 있습니다.

우와~ 바로 제가 바라던 제품 아니겠습니까? 이전에 PX-200으로 좀 편하게 사용하겠다고 리모트 컨트롤 기능을 제공하는 제품을 샀다가 쉽게 망가져서 며칠 사용하지 못하고, 클립형 블루투스를 샀는데, 전화가 오면 통화는 못하고 낭패를 보는 경우가 많아서 결국 돈만 버렸습니다. 그러나 PX200-IIi가 제대로 나왔네요.

그런데 가격이 너무 비싸다~!

그런데 가격이 많이 비싸요.  즐겨 가는 쇼핑몰에 보니까 160,000원. 헉~ 아니 무슨 리모컨 하나 달았다고, 물론 중저음도 보강했다지만, PX-200보다 두 배가 넘는 가격. 아무리 좋아졌다고 16만 원은 비싸도 너무 비싸다 했습니다. 주저할 수밖에 없었는데, 그나마 다행이 몇 만원을 할인해 주는 곳이 있어서 바로 구매했습니다. 급한 마음에 택배가 아니라 직접 찾아가 받았습니다.

하얀색이 있었으면 더 좋았을 텐데, PX200-II는 검정과 흰색이 모두 있지만, 이상하게 PX200-IIi는 검정 뿐입니다. 그러나 백색 PX-200을 가지고 있고, 검정이어서 더욱 고급스럽게 보이는 것 같아 만족합니다.

박스가 아주 꼼꼼하게 봉인(?)되어 있네요. 쉽게 열리지 않게 비닐로 여러 번 감아 놓았습니다.

검정색이라서 인지 젠하이져의 은색 마크가 돋보입니다.

귀 닿는 쿠션은 PX-200보다 많이 두툼해졌습니다.

디자인이 PX-200과 사뭇 다르지요?

PX200-IIi의 가장 큰 특징은 바로 요 녀석. 리모트 컨트롤입니다. 음량 조절, 음악 선곡뿐만 아니라 마이크까지 있어서 통화까지 가능합니다.

PX-200 vs. PX200-IIi

그럼 PX-200과 자세히 비교해 볼까요? 관절식으로 꺽이는 기본 모습은 같습니다.

앞서도 말씀을 드렸습니다만, 귀가 닿는 쿠션은 PX200-IIi가 더 두툼합니다. 그렇다고 착용감이 PX-200보다 좋다라는 생각이 들지 않네요. 물론 사뭇 다르다는 느낌은 듭니다. 대신에 얼굴을 꽉 쪼이는 힘은 덜하네요. PX-200을 오래 착용하면 얼굴이 홀쭉해 질 것 같지 않습니까? 이 힘은 대단해서 벌써 몇 년째 사용 중인데 아직까지도 얼굴을 얼얼하게 만듭니다. 이에 비해 PX200-IIi는 조금 편합니다.

또한 스피커 부품이 바뀌어서 인지 두께도 두꺼워 졌습니다. 그래서 좀 PX-200보다 투박해 보입니다.

옆에서 본 모습도 PX-200이 더 좋아 보여요. PX200-IIi가 좀 단단해 보이기는 하지만, 평범해진 듯 보여 아쉽습니다. 그러나 자주 보면 멋지다는 생각이 듭니다.

PX200-II처럼 헤어 밴드는 강철로 되어 있고 조금 더 두껍습니다. 빤질빤질한 광택이 나는 PX200-II 와는 달리 무광 처리가 되어 있습니다. 또한 왼쪽에만 표시되어 있는 점 3개의 위치도 변경되었습니다. 참고로 PX200-II가 매우 인기가 많다 보니 가짜가 많이 돌아 다니는데, 가짜는 이 점 3개가 오른쪽에 있다고 하네요. 법적인 문제를 피하기 위해서 이겠죠? 잘은 모르겠습니다만, 참고하세요.

 

가짜 PX-200을 고르는 또 한가지 방법. 헤어 밴드를 모두 줄였을 때 아래와 같이 양쪽 스피커 부분이 벌려져 있어야 정품이랍니다. 제가 구매한 PX200-IIi도 넓게 벌려 지네요. 가짜는 스피커 부분이 서로 닿는답니다.

또한 정품의 코드 부분의 손잡이 부분은 얇고 밋밋합니다. PX200-IIi도 얇고 밋밋하며 대신에 PX-200과는 달리 젠하이져 마크가 있습니다. 또한 두 줄로 보이는 PX-200과는 달리 한 줄로 되어 있습니다.

아쉬운 케이스

PX-200을 오래도록 사용할 수 있었던 것은 내구성이 좋기도 하지만, 함께 딸려온 튼튼한 케이스 덕분이라고 생각합니다. PX-200을 사용하시는 분이라면 이 말에 동감하실 것입니다. 줄까지 매우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PX200-IIi는 얇은 파우치를 주네요. 가격을 낮추기 위한 노력인지 모르지만, 가지고 다니는 제품인 만큼 많이 아쉽네요. PX200-IIi이 더 두껍기 때문에 PX-200 케이스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 두 제품을 번갈아 가며 사용할 수 있었으면 좋겠는데 말이죠.

중저음이 보강된 PX200-IIi

PX-200이 소리는 맑아도 중저음이 좀 심심하다고 생각해 온 저로서는 반가운 업그레이드가 아닌가 싶습니다. 그래서 같은 노래를 번갈아 가며 들어 보았는데, 역시 중저음이 힘있어지고 풍부해졌습니다. 대신에 좀 맑은 느낌이 PX-200보다는 못한 것 같아요. 그러나 음질을 논하기에는 전문 지식이 없고 막귀라서 이 부분에 대해서는 다른 전문가의 조언을 참고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PX200-IIi을 사용해 보고

PX200-IIi은 PX-200의 후속 제품으로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네요. 제가 생각하는 장점은,

  1. 무엇보다도 아이폰 사용하기가 매우 편해졌습니다. 유선이다 보니 블루투스보다 음성 통화하기가 매우 편합니다. 물론 무선보다 유선이기 때문에 불편한 점이 있지만, 저는 불안한 무선 보다는 유선이 좋습니다.
  2. 케이블이 한쪽으로 연결되어 있어서 얼굴을 간지럽히는 일이 없어 편하고,
  3. 중저음이 보강되어 신나는 음악을 들을 때 좋습니다.
  4. 또, 얼굴을 꽉 쪼이는 고문이 덜하다는 점도 좋구요.

단점으로는,

  1. 보호 케이스가 없다는 점. 아~ 따로 판매해도 사겠는데, 쩝.
  2. PX-200보다 디자인이 조금 투박
  3. 백색 제품이 없어 선택의 폭이 좁고
  4. 무엇보다도 가격이 너무 비싸요~~~

이상입니다. 며칠 사용하고 있는데, 정말 좋네요. 아이팟, 아이폰, 아이패드를 사용하는 분께 권하고 싶은 제품입니다. ^^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jwman
    • 2011.08.18 18:21 신고
    언젠가는 10만원 넘는 고급 이어폰을 사용해볼까 했는데
    PX200-IIi 가 적합한 제품 같은 느낌이 드네요~ 리뷰 감사합니다^^
    갤스2를 사용중인데 리모트 컨틀롤 기능이 가능하겠죠~

    참, 유선이 불편하시면 아래 제품 같은 블루투스 리시버를 한번 사용해 보시는게 어떠세요~
    (단, 블루투스다 보니 고가 제품의 음질을 얼마나 보장해줄지는 모르겠네요!)
    리시버만 구입하여 제가 애용하는 유선 이어폰으로 사용중인데 전 막귀(^^)라서 그런지 매우 만족스럽습니다.

    http://www.funshop.co.kr/vs/detail.aspx?itemno=12165
    • PX200-IIi는 아이폰/아이팟/아이패드 전용 제품입니다. 갤스에서도 사용이 가능한지는 모르겠어요. ^^
      햐~ 블투로 만들어 주는 앙징 맞은 제품을 소개해 주셨네요. 감사합니다. ^^
  1. 넘 세게 지르시는 것 아닌가요?
    이어폰은 막귀에 소리 만 나면 된다고 생각하는게 너무 후덜하네요^^
    • 가격이 좀 나갑니다만, 실제 사용해서 들어 보면 매우 좋다는 것을 느끼실 수 있습니다.
      어쩌면, 귀가 듣기 때문에 이 정도는 투자할 만하지 않나 싶습니다. ^^
  2. px200 제품도 아직 나오고 있는거 같던데... px200은 케이스가 단단해서 좋은거 같아요. 가격도 가장 저렴하고요.^^
    구매하려고 생각중입니다. 조만간 지를려고 하는데...결정을 못하겠네요.
    • PX-200은 찾는 분이 많으시죠. 베스트셀러라 할만 합니다.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를 가지고 계신다면 px200-IIi를 추천합니다. 가격은 비쌉니다만, 리모콘과 마이크로 많이 편합니다. ^^
    • 이촌댁
    • 2011.09.20 16:59 신고
    우연히 딱 들어맞는 케이스를 발견했습니다. px200 케이스처럼 라운드 처리되지는 않았지만...락액락 350 ml 짜리 반찬통 (제품코드 HSM752)입니다. ^^;; 모양새는 떨어지지만 습기 덜차게 실리카겔 하나 넣어두고 갖고 다니니깐 편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