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겨울 꽃 청폐폐 꽃이었어?!

2019. 11. 27. 05:21 이런저런/생활 정보

무섭게 무럭무럭 자라는 청폐폐

마트에서 우연히 본 청폐폐. 두껍고 동전처럼 동그란 잎이 탐스럽게 예뻐서 하나 샀습니다. 이름표가 없어서 식물 이름을 찾아주는 모야모 앱으로 청폐폐라는 것을 알게 되었죠.

▲ 올해 3월 말쯤에 구매했는데요, 로즈마리 옆에 반짝반짝 빛나는 것이 청폐폐입니다. 이렇게 작고 앙증맞았던 청폐폐.

▲ 그러나 주는 것이라고는 물뿐인데 여름을 맡아서 몇 달 후에 이렇게 훌쩍 컸습니다. 잘 자라 주어서 고맙기는 한데 무섭게 자라는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얘가 이렇게 자랄 줄 몰랐습니다. 계속 앙증맞은 모습일 줄 알았는데.

▲ 요만했던 애가,

▲ 이렇게 울창해졌습니다.

 

그런데 삐죽 나온 것은 뭐냐?

▲ 그런데 아내가 이상하다며, 청폐폐에게서 뭔가 길죽한게 자꾸 나온다고 합니다.

▲ 그리고 조금 지나면 뚝 떨어진다는 것이에요.

 

이거 혹시 청폐폐 씨앗 아냐?

▲ 생김새가 줄기 같기도 하면서 왠지 징그럽게 보이기도 하고.

▲ 길쭉해도 줄기는 아닌 것 같고. 이거 혹시 씨앗 아냐? 얘를 심으면 자라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에 심었습니다. 이렇게 번식하는 것 아닌가 하고 말이죠.

 

겨울 꽃 청폐폐 꽃

▲ 그러나 아니었습니다. 줄기도 씨앗도 아닌 꽃. 겨울이 가가워지는 겨울 꽃입니다.

▲ 이것이 꽃이었다니, 꽃이라고 모두 예쁜 것은 아니군요. 그래도 집 안에 꽃이 피어서 기분이 좋습니다.

▲ 청폐폐가 너무 길이자람을 하니까 부러지지 말라고 막대를 꽂았는데요, 청폐폐를 키우는 분의 말씀을 들으니 위로 너무 자라면 줄기를 잘라서 삽목하고 아담하게 키우는 것이 좋다고 하네요. 내년에 봄이 오면 청폐폐 삽목을 해야겠습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