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맛집 경주 기사식당

2020. 6. 10. 08:00 이런저런/생활 정보

혼자서 밥 먹기 편한 기사식당

꼭 그런 것은 아니겠지만, 대부분의 기사식당 음식이 맛있다고 합니다. 운전기사님들은 온종일 운전하면서 사람을 대하는 고된 일을 하다 보니 입맛이 까다롭다는 말이 있지만, 그것보다는 식사 장소가 정해지지 않아서 자연스럽게 맛집을 알고 찾아가게 되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래서 딱히 먹을 곳이 만만치 않을 때 기사식당을 선택하면 후회할 일이 적은데요, 가격도 저렴해서 좋은 것 같아요.

기사식당의 또 하나의 장점은 혼자 가더라도, 또는 여럿이 가서 서로 다른 메뉴를 주문을 해도 눈치를 보지 않아도 된다는 점입니다. 식당에 혼자 들어왔다고 툴툴거리거나 심하게는 장사 안 한다며 내쫓는 경우도 있는데 출장 중에 몇 번 당한 적이 있어서 이후로 중국집이나 분식집에서 끼니를 해결합니다. 그러나 근처에 기사식당이 있다면 망설임 없이 들어가지요.

▲ 수원역 근처에 왔는데 뭘 먹을까 맛집을 검색하다가 기사식당이 생각나서 찾아보았습니다. 조금 걸어야 하지만, 맛집 기사식당으로 많은 분들이 리뷰를 올린 곳이 있네요. 경주 기사식당. 수원 장안공원 건너편이라 쉽게 찾을 수 있었습니다.

▲ 기사식당 하면 돼지불백이 생각나는데 여기는 없네요. 대신에 제육볶음을 시키고 함께 온 아내는 오징어 찌개를 주문했습니다.

 

제육볶음과 오징어 찌개

▲ 먼저 앙증맞은 냄비에 제육볶음이 나왔습니다. 기사식당은 혼자 오는 분이 많아서인지 이렇게 1인분으로 내놓기 편하게 그릇이 작군요. 그래서 둘이 와도 다른 메뉴를 시키기 부담이 적습니다. 물론 운영하시는 분은 같은 것을 주문하기를 바라겠습니다만.

▲ 그리고 밑반찬. 뭐, 딱히 다른 가게외 비교되는 반찬은 없네요.

▲ 잠시 뒤에 오징어찌개가 나왔습니다. 맛집으로 소개가 많이 된 곳답게 맛있습니다만, 양념이 좀 센듯합니다. 아내는 음식 모두 짜다고 아쉬워하네요. 맛집 대부분 짜다고 하는데 생각해보면 싱거웠던 곳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 그래도 쌈에 밥을 올리고 반찬을 곁들여서 한 입 크게 먹으니 맛이 참 좋네요. 오징어 찌개는 역시 밥에 비벼서 먹는 것이 맛있네요.

▲ 그릇 모두 클리어. 개인적인 맛 품평은 썩 맛있다고는 못하겠습니다. 그래서 일부러 찾아가서 먹을 정도는 아니지만, 근처에 다시 지나갈 일이 생긴다면 여기서 식사하고 싶네요.

▲ 경주 기사식당 위치입니다. 수원 장안공원 바로 건너편입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역시 푸짐하네요.
    점심시간 다가오는 맛있는 점심식사하세요.^^
  2. 기사식당은 늘 맛있더라구요
    • 네, 대부분의 식당이 맛이 있더라고요.
      가격 저렴해서 더 좋은데, 소개해 드린 경주 기사식당은 소주가 3천 원이었습니다. ^^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