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완식물 다육이를 키우는 이유

2020. 7. 22. 08:00 이런저런/생활 정보

애완식물 다육이

애완식물로 다육이를 참 좋아하는데요, 다들 키우기 쉽다고 하는데 여러 번 죽이고, 웃자람으로 이상하게 키우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다육이의 통통하고 앙증스러운 모습이 너무 예뻐서 계속 키우게 되네요. 다육이는 종류가 어찌나 다양한지 이름을 제대로 모르고 키우는 녀석도 있습니다.

▲ 제가 키우는 다육입니다. 생김새가 참 다양하지요. 그래서 보는 느낌도 다 다릅니다.

▲ 천대전송이 웃자람이 심하게 돼서 잎을 떼어다가 컵에 흙을 담고 그 위에 하나씩 올려놓았습니다. 그리고 한참 걸렸지만, 조그만 잎을 내더니 이렇게 탐스럽게 컸네요.

▲ 컵에다가 키운 천대전송입니다. 흙 안에다가 천대전송 잎 하나를 꽂아 놓은 것이 이렇게 자란 것입니다. 이런 모습을 보면 다육이의 생명력은 대단한데요, 이런 다육이를 몇 번이나 죽였으니 안타깝습니다.

▲ 통통한 잎이 조금이라도 힘을 주어 잡으면 터질 것 같습니다. 완전 오동통.

 

이름 모르고 키우는 아이들

▲ 이 다육이 이름이 매우 궁금한데요, 워낙 비슷한 모습의 다육이가 많아서 잘 모르겠습니다. 매우 여위어 보이는데, 그런 모습이 또 매력입니다.

▲ 이 녀석도 이름을 모른 채 키우고 있습니다. 바싹 마를 때는 잎에 주름이 깊게 생기지만, 물을 한 번 주면 이렇게 통통해집니다.

 

다부진 모습의 기천

▲ 기천입니다. 참 좋아하는 다육이인데요, 물을 너무 줘서 살짝 웃자람이 되었습니다만, 다행히 심하지는 않습니다.

▲ 다부진 모습이 참 예쁜 다육이입니다.

▲ 다육이 이름에는 "미인" 글자가 많이 들어 가는데요, 이 다육이도 생김새가 미인 쪽인 것 같아요. 이 아이도 웃자람이 심해서 중간에 잎 없이 앙상한 가지만 길었습니다. 너무 보기 좋지 않아서 잎만 떼어다가 흙 위에 올려놓았는데, 기특하게도 뿌리를 내리고 잘 자라네요.

가끔 잠자리에서 일어나서 베란다 창문을 열 때 하나하나 내려다보면 앙증맞은 모습이 매일 똑같은데도 질리지가 않습니다. 애완식물로 아기자기한 다육이를 추천합니다.

 

다육이 종류와 이름 찾기

이름 찾기가 어려운 다육식물 애완식물로 인기가 높은 다육식물은 다육이라는 이름으로 더욱 친근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예쁜 다육이가 하도 종류가 많아서 이름이 쓰여 있으면 모를까 생김새

badayak.com

 

다육식물은 양지가 무조건 좋을까? 강한 햇볕에 타버린 다육이

다육식물은 양지가 무조건 좋을까? 강한 햇볕에 타버린 다육이 다른 분은 다육식물을 쉽게 키우는 것 같은데 어째 마음 아플 때가 많습니다. 신경 쓰는 만큼 잘 자라주기도 하지만, 물러지거나 �

badayak.com

 

웃자람 된 다육식물 기천 삽목으로 모양 다듬기

웃자람 된 다육식물 기천 삽목으로 모양 다듬기 다육식물은 너무 걱정을 많이 하거나 예민하게 다루면 오히려 물러 죽거나 웃자람이 되는 것 같아요. 그렇다고 무관심으로 키울 수 없겠지만, 대

badayak.com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로그인이 풀리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1. 키우는 재미가 있을것 같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2. 취미로 키워도 좋을것같아요
    어린자녀에게도 좋은것같아요
    덕분에 좋은 포스팅 읽고갑니다.
    • 공간을 덜 차지해서 다양하게 키울 수 있어서 좋아요.
      물을 자주 줄 필요도 없고요. ^^
  3. 키우는거 보면서도 심장이 녹으실 것 같아요 너무 귀여워서 ㅎㅎ
  4. 이름 모를 화분 정말 여윈 모습이 매력적인 다육이네요. 바다야크님 키우시는 애들 다 너무 예뻐요ㅠㅜ
  5. 생김새가 이렇게나 다양해서
    다양이, 아니 다육이라고 부르나 봐요.
  6. 생김새가 신기하네요🤔👍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