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대역 근처 맛집 큰맘할매순대국 수원성대점

2021. 8. 26. 23:21 이런저런/생활 정보

성균관대역 근처에 맛집이 많다고 하는데 안타깝게도 즐겁게 식사한 곳이 몇 안 됩니다. 맛집이라고 해서 찾아가면 맛이 없지는 않은데 많이 짜네요. 그렇다고 우리 집 음식이 싱거운 편이 아닌데 이상합니다. 수원 음식이 좀 짠가요? 그래서 순대국을 좋아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새우젓으로 직접 간을 조절하니까요.

특히, 이번에 소개해 드리는 "큰맘할매순대국 수원성대점"은 순대국이 담백하면서도 고소해서 날씨가 쌀쌀하거나 소주 생각이 난다 싶으면 이곳을 찾습니다.

▲ 이곳이 마음에 드는 이유는 끓여서 내놓을 때 다대기 양념이 올려져 있지 않다는 것입니다. 하얗게 끓여서 나오는 걸쭉한 국물이 누린 네가 전혀 없이 뽀글뽀글 식욕을 돋우는데요, 옆에 새우젓과 다대기가 있으니 기호에 맞추어 간을 해서 드시면 됩니다. 또는 뻘겋게 얼큰한 것을 좋아하신다면 얼큰버섯순대국, 짬뽕순대국도 있어요.

▲ 소주 안주할 겸 해서 건더기 많은 특을 항상 시킵니다. 밥뚜껑에는 새우젓 한 스푼을 넣고 고기와 순대를 찍어서 먹습니다.

청양고추 주세요~

▲ 고춧가루로 양념이 된 다대기보다는 청양고추를 넣어서 먹는 것을 좋아하는데요, 기본 찬에는 나오지 않습니다. 청양고추를 달라고 해야 나오는데요, 매콤한 맛을 좋아하는 분은 꼭 부탁하세요.

▲ 밥을 넣었습니다. 이렇게 여기 순대국은 허옇게 먹어야 고소한 국물 맛을 즐길 수 있습니다. 고기 맛도 좋아서 술 한잔 곁들여 먹으면 더욱 좋습니다. 밥 한 덩이를 모두 넣어서 말아서 먹는 것도 좋고, 한 숟가락씩 떠서 국물에 살짝 담갔다가 먹어도 좋습니다.

▲ 순대는 역시 새우젓에 찍어 먹어야 맛있습니다. 소주로 반주하기에는 순대국이 참 좋은데요, 여기 순대국집은 혼밥·혼술하기도 편해서 혼자서도 자주 옵니다. 순대국에 소주 한 병을 곁들이면 배가 든든하면서 기분 좋게 얼큰해집니다. 순대국을 좋아하는 분께 성균관대역 근처에 있는 "큰맘할매순대국 수원성대점"를 추천합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로그인이 풀리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1. 한잔 마셔도 좋겠어요
    소주요
    • Favicon of https://pinetwork-petershin.tistory.com BlogIcon 파이채굴러
    • 2021.08.29 13:2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