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육식물 물주기 실패 방법

2018.02.03 20:23 이런저런/생활 정보

다육식물 물주기 실패 방법

애완식물로 많이 키우는 다육식물. 다육이라는 애칭이 있을 정도로 많이 키우죠. 다른 분은 어려움 없이 잘 키우는 것 같은데 참 쉽지 않네요. 남들은 쉽다는데 난 왜 어렵다고 할까 따져보면 화초를 키우던 경험을 버리지 않아서인 것 같아요.

다육식물 물주기

▲ 하나는 깨쳤습니다. 처음에는 화초를 키우듯이 화분 밑에 마사토를 깔고 그 위에 고운 흙을 쌓고 다육식물을 심었죠. 거기다가 물을 흠뻑. 에휴~ 지금은 흙과 마사토를 거의 5:5로 섞어서 심습니다. 이 비율은 키우는 분마다 다르더군요. 그런데도 5:5로 마사토 비율을 높인 이유는 다육식물은 배수가 중요하더라고요.

다육식물 물주기

▲ 마사토 비율이 높은 흙으로 화분 갈이한 다육식물 미파.

다육식물 물주기

▲ 몇 달간은 참 예쁘게 컸습니다. 토동한 녀석이라 다른 녀석들보다 안쓰러울 정도로 물주기를 매우 박하게 주었습니다.

다육식물 물주기

▲ 그러나 아침 출근하면서 얼마나 놀라고 속이 상하던지요. 그 예뻤던 미파가 완전히 녹아 내렸습니다.

다육식물 물주기

▲ 미파 중심에 물이 흥건한 것이 보이시죠? 주변 흙을 보면 푹 젖어 있는데, 물 딱 한 번 잘못 준 것이 그 예뻤던 미파를 죽게 만들었습니다.

다육식물 물주기 주의

원래 미파에 물을 주려한 것이 아닙니다. 다육식물은 마른 상태를 확인하고 물을 주어야지, 한 주에 한 번, 한 달에 한 번 이렇게 주기적으로 물을 주면 안 됩니다. 그리고 생김새에 따라 물 주기가 달라서 한 번에 모든 다육식물을 몰아서 물을 주어서도 안 됩니다. 고수님의 말씀으로는 아이가 말라서 주름이 지는 것처럼 보이면 그때 준다고 하는데, 경험으로도 그 말이 맞더군요. 다육식물은 안쓰러워도 마르게 키워야 오래 갑니다. 그래서 게으른 분에게도 다육이는 애완식물로 좋습니다.

이렇게 조심했건만, 미파 옆에 있는 다육식물에게 물을 주면서 아무 생각 없이 미파에도 주었습니다. 화초를 키우던 습관이 순간 방심하는 사이에 나온 것이죠. 에고~ 그때 빨리 꺼내서 마른 흙으로 바꾸었어야 했는데...

다육식물을 키우는 곳이 습하지 않은 사무실에서 키운다면 일단 흙이 바싹 마르고 잎이 말라서 주름이 보이는 듯할 때 주고, 특히 물을 주다가 다른 다육식물에게 상태를 확인하지 않은 채 함께 몰아서 주어서는 안 되겠습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