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는 미니 블루투스 키보드 아이노트 X-폴딩 레이저

2017.07.20 08:23 컴퓨터/키보드·마우스

접는 미니 블루투스 키보드 아이노트 X-폴딩 레이저

미니 블루투스 키보드에 관심이 많아서 신제품이 눈에 띄면 괜한 기대감에 구매해서라도 사용해 보게 되네요. 이번에는 반으로 접는 아이노트의 X-폴딩 레이저 블루투스 키보드인데 얇은 특징을 강조하기 위해 이름에 레이저를 넣은 것 같습니다.

접는 미니 블루투스 키보드 아이노트 X-폴딩 레이저

▲ 케이스 기능에 거치대 역할도 하는 플라스틱 케이스가 있어서 함께 구매했습니다.

접는 미니 블루투스 키보드 아이노트 X-폴딩 레이저

▲ 요렇게 생긴 키보드입니다. 인체공학으로 좌우로 나뉜 디자인이라 불편하지 않을까 염려되었습니다. 요란한 것이 오히려 불편한 경험이 있어서요. 그냥 일반적인 디자인이 좋다는 편견이 있습니다만, 며칠 경험을 말씀드리면 다행히 X-폴딩 레이저는 편합니다. 지금껏 사용해 본 접는 키보드 중에는 가장 편하다고 생각합니다.

접는 미니 블루투스 키보드 아이노트 X-폴딩 레이저

▲ 키보드와 충전을 위한 USB 케이블인데, 충전 어댑터를 포함하지 않는다면 케이블도 없는 것이 어떨까요?

접는 미니 블루투스 키보드 아이노트 X-폴딩 레이저

▲ 퀵 가이드가 있지만, 없어도 사용하는 데 문제 없습니다. 이렇게 퀵 가이드를 따로 넣지 말고 박스에 인쇄하고 USB 케이블을 빼서 가격을 좀 낮추었으면 좋겠네요.

타이핑 편리를 고심한 X-폴딩 레이저 블루투스 키보드

접는 미니 블루투스 키보드 아이노트 X-폴딩 레이저

▲ 키보드를 펼쳤을 때 한편으로 갸우뚱했습니다. 좌우로 나뉜 간격을 줄이면 더 작게 만들 수 있을 텐데 왜 이렇게 띄웠을까? 하고 말이죠. 당연히 타이핑의 편리함을 우선했기 때문이겠지요?

접는 미니 블루투스 키보드 아이노트 X-폴딩 레이저

▲ 얇은 제품이라 키 눌림 깊이나 낮을 것으로 생각했는데 미니 키보드로는 제법 눌리는 깊이가 있습니다. 키캡 사이에도 적당한 간격이 있어서 오타가 적습니다.

접는 미니 블루투스 키보드 아이노트 X-폴딩 레이저

▲ 세심한 배려는 스페이스 키를 위한 테두리 두께입니다. 스페이스 키 부분에 두께를 얇게 줄였죠.

접는 미니 블루투스 키보드 아이노트 X-폴딩 레이저

▲ 이 부분의 높이를 낮추지 않으면 스페이스 키를 누를 때마다 엄지 손가락이 닿아서 불편합니다. 이런 경우를 예전에 경험해 봐서 압니다. 거슬리기도 하지만, 타이핑을 많이 하다 보면 아프기까지 하지요.

접는 미니 블루투스 키보드 아이노트 X-폴딩 레이저

▲ 엔터키와 오른쪽 Shift키가 조금 길이가 짧지만, 불편함이 없고요, 특히 백스페이스키를 눈으로 보지 않고도 누를 수 있어서 좋습니다. X-폴딩 레이저를 사용하기 전에는 두 번 접는 피스넷 폴더 시즌2(http://www.badayak.com/entry/Pisnet-Folder-Mini-Keyboard-Season2)를 사용했는데, 백스페이스키를 누르려고 하면 다른 키가 눌려서 많이 불편했거든요.

거치대 기능 갖춘 전용 케이스

접는 미니 블루투스 키보드 아이노트 X-폴딩 레이저

▲ 별도로 구매한 전용 케이스입니다. 케이스가 굳이 필요할까 했지만,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를 세울 수 있는 거치대 기능이 있어서 구매했습니다.

접는 미니 블루투스 키보드 아이노트 X-폴딩 레이저

▲ 아! 그런데 재질이 너무 딱딱하네요. 잘못 떨어뜨리면 쉽게 깨질 것 같은. 그래서 조심하고 있습니다.

접는 미니 블루투스 키보드 아이노트 X-폴딩 레이저

▲ 처음에는 뻑뻑해서 케이스에 키보드를 넣기 힘들더군요.

접는 미니 블루투스 키보드 아이노트 X-폴딩 레이저

▲ 그래도 자주 사용하다보니 길들여졌습니다.

접는 미니 블루투스 키보드 아이노트 X-폴딩 레이저

▲ 스마트폰을 세로로 세울 때의 모습입니다. 타이핑은 문제 없는데, 화면 터치하면 스마트폰이 뒤로 기울어지네요. 고정하는 힘이 약하기 때문이죠.

접는 미니 블루투스 키보드 아이노트 X-폴딩 레이저

▲ 태블릿은 케이스에 있는 홈을 이용하기 때문에 흔들 거림은 없습니다. 다만, 각도 조절을 못 하지요.

접는 미니 블루투스 키보드 아이노트 X-폴딩 레이저

▲ 그래도 밖에서 거치대 기능은 참 편합니다. 안드로이드폰의 경우 마우스까지 챙기면 더욱 편하죠.

얇은 X-폴딩 레이저 블루투스 키보드

접는 미니 블루투스 키보드 아이노트 X-폴딩 레이저

▲ 얇기는 참 얇군요.

접는 미니 블루투스 키보드 아이노트 X-폴딩 레이저

▲ 두께가 얇아도 안쪽에 자석을 이용한 스위치가 있는지 On/Off 스위치가 없습니다. 키보드를 펼치면 On, 접으면 Off되어 편하죠. 아! 사진에서는 파란 인쇄가 잘 보이지만, 실제로는 잘 안 보입니다. 찐한 회식 키캡에 어두운 파란색 인쇄라서 보기 힘드네요. 또한, 오른쪽 스페이스키의 inote 인쇄는 정말 촌스럽군요. 아우~

접는 미니 블루투스 키보드 아이노트 X-폴딩 레이저

예전에 가운데로 접는 타거스 AKF001KR(http://www.badayak.com/entry/Targus-FoldingKeyboard-AKF001KR) 블루투스 키보드를 구매했는데 몇 번 사용하지 못했습니다. 중간에 경첩이 있어서 매우 불편했거든요. 특히, 'G'키와 'B'키를 타이핑할 때마다 얼마나 짜증이 나던지. 그러니 다행히 X-폴딩 레이저는 걸리는 부분이 없어서 괜찮네요. 접는 미니 키보드로는 훌륭한 제품입니다.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핑구야 날자
    • 2017.08.03 19:10 신고
    괜찮은데요~~ 더위 조심하세요
    • rice
    • 2017.08.03 20:49 신고
    저도 이 제품 살까 고민하다가 마우스 터치패드가 있는 제품을 구입했습니다. 안드로이드 제품은 폰이건 태블릿이건 연결만 하면 마우스를 사용할 수 있어서요. 확실히 안드로이드에서는 있으니 편하더군요. 앞으로 이런 제품이 나올때 레노버 같이 빨콩이건 뭐건 마우스를 사용 가능하게 하는 제품이 많이 나왔으면 합니다.
    •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를 사용하지 않는 이유 중의 하나가 마우스 사용입니다.
      터치 패드까지 있으면 더욱 편하겠네요. 말씀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