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문 인식 아이폰5s, 베가 시크릿업의 화면 켜기의 편리 기능

스마트폰에서 화면 잠금을 패턴에서 암호로 바꾸었습니다. 사용하기는 패턴이 편하지만, 암호보다는 보안 기능이 떨어진다고 해서요. 최근에는 암호 입력보다 보안 기능이 높으면서 사용하기도 편한 지문 인식이 나왔습니다. 아이폰5s의 경우 터치 아이디인 지문 인식을 사용하니 패턴을 그리거나 암호를 누를 필요 없이 손가락만 잠시 대고 있으면 화면 잠금이 풀립니다.

지문 인식 아이폰5s 베가 시크릿업

지문 인식도 좋지만, 지문 인식으로 더 편한 것은 화면 켜기입니다. 아이폰5s는 홈 버튼에서 지문 인식을 하지요. 지문 인식 센서 때문인지는 모르지만, 홈 버튼에 정통적인(?) 사각형 표시가 없습니다. 누가 홈 버튼에 지문 인식 센서를 넣자고 했는지는 모르지만, 매우 좋은 아이디어입니다. 아이폰5s는 홈 버튼으로도 화면을 켤 수 있는데, 손으로 눌러 준 후 잠시 떼지 않고 있으면 지문이 인식되고 화면 잠금이 풀립니다. 즉, 한 번의 손 동작으로 화면 켜기에서 잠금 풀림까지 되는 것이죠.

동영상을 보시면 아시겠습니다만, 한 번의 조작으로 화면 잠금까지 풀리니 매우 편합니다.

지문 인식 아이폰5s 베가 시크릿업

지문 인식 기능이 있는 베가 시크릿업이나 베가 시크릿 노트에서도 간편하게 화면을 켜고 잠금까지 풀 수 있습니다. 더욱이 한손으로 간단히 할 수 있어 매우 편합니다.

지문 인식 아이폰5s 베가 시크릿업

아이폰5s와 차이라면 버튼을 누루고 가만히 있는 것이 아니라 지문 인식을 위해 한 번 쓸어 주어야 합니다. 아이폰보다는 한번 더 손가락을 움직여 주어야 하지만, 큰 움직임도 아니고 패턴이나 암호 입력보다는 비교할 수 없이 편하죠.

두 방식 모두 장단 점이 있어서 지문 인식 센선가 뒤에 는 베가 시크릿업은 손으로 잡는 방법이 편합니다. 검지 손가락을 제외한 나머지 손가락이 안전하고 편하게 잡아 주기 때문입니다. 아이폰은 한 손으로 지문 인식을 하기 위해서는 엄지 손가락을 밑으로 내려서 홈 버튼을 누르기 위해 손이 꺾여야 하고 화면이 풀리면 엄지 손가락이 편한 자세로 아이폰5s를 고쳐 잡아야 합니다.

한편, 아이폰5s의 지문 인식 센서가 전면에 있기 때문에 책상 위에 올려진 아이폰5s를 들지 않아도 지문 인식을 할 수 있지만, 지문 인식 센서가 뒤에 있는 베가 시크릿업은 일단 들어야 합니다. 센서가  앞에 있다, 뒤에 있다에 따라 장단점이 다르지만, 공통적으로 패턴 그리기나 암호 입력보다 편하면서 보안도 높습니다.

지문 인식을 갖춘 갤럭시S5는 지문 인식 센서가 아이폰 5s처럼 전면에 있으면서 베가 시크릿업처럼 손가락을 흝어 주어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아이폰5s나 베가 시크릿업과 비교해서 편할지 자못 기대 되네요.

참고로 손을 대고 있으면 지문 인식을 하는 아이폰5s는 에어리어 방식이라고 하고 베가 시크릿업처럼 손가락을 밀어 인식하는 것을 스와이프 방식이라고 합니다.

* 글에 대한 의견은 바다야크 페이스북(www.facebook.com/badayak)에서도 받고 있습니다.

신고
천추 | 2014.03.28 17:5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재미있게 잘 보고 갑니다. ^^
바다야크 바다야크 | 2014.03.28 18:30 신고 | PERMALINK | EDIT/DEL
고맙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